+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FAQ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의 노화가 진행되면서 연골이 약해지고 닳아 없어지면서 뼈가 드러나게 되어 염증이 발생하여 통증을 만들어내고 물이 차게 되는 질환으로 55세 이상 인구의 약 80%, 75세 이상에서는 거의 전 인구가 퇴행성 관절염의 소견을 나타내고 이 중 약 1/4정도에서 임상증세를 나타냅니다. 나이가 많아질수록, 여성에게서 또 비만증이 있는 경우 그 정도도 심하게 나타나며 주로 체중이 부하되는 관절인 무릎, 고관절, 허리 등을 잘 침범합니다.
 
정상적인 관절내 연골 및 반월상연골판 모습 퇴행성 관절염으로 연골이 닳아 없어져
뼈가 드러난 모습
 
관절내 연골 소실로 뼈가 드러난 모습 자신의 연골을 직접이식한 모습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관절상태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하며 그에 따라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으로 관절과 연골을 튼튼히 관리해야 합니다. 관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운동은 크게 관절의 유연성을 증가시켜주는 스트레칭이나 요가 등이 있으며 관절 주위의 근력강화를 통해 관절 연골로의 직접적인 충격을 보호해주는 운동으로는 자전거 타기, 수영, 가벼운 보행 등이 있습니다. 특히 체중의 감량이라던가 오래 서있지 않기, 쪼그려 앉아있지 않기, 푹신하고 낮은 소파에 장시간 앉지 않기 등의 평소 생활 습관 교정을 통해 관절과 연골의 상태를 악화시키지 않아야 합니다.
 
퇴행성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은 관절이나 연골의 파괴된 상태와 항상 일치하는 것은 아닙니다 관절 파괴가 심해도 서서히 일어난 경우 퉁증은 간헐적으로 있으나 최근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 연골이 새로이 관절면에서 떨어져 나오거나 떨어져 나온 연골이 관절내를 돌아다니면서 다른 부위의 연골을 손상시키면서 통증이 생기게 됩니다. 이런 경우 관절 내시경을 통해 관절연골의 더 이상의 손상을 감소시키고 떨어져 나온 연골의 제거, 관절액을 만들어내는 활액막의 제거하여 관절의 파괴를 억제하고 관절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I 기-운동요법, 약물치료, 물리치료
관절염의 초기에는 관절 건강을 유지하고 더 이상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적절한 운동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며 간헐적인 통증 조절을 위해 약물치료와 물리 치료를 병행하게 됩니다. 관절내에 남아있는 건강한 연골들의 탄력을 유지해주기 위해 히루안 주사(연골주사)로 치료하게 되며 관절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적절한 관절 관리를 꾸준히 시행해야 합니다
II-III 기-관절 내시경
관절염의 진행이 점차 시작되면서 연골의 손상이나 물렁뼈의 손상으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으며 관절에 물이 자주 차는 경우 관절 내시경을 통해 손상된 연골부분만을 치료함으로써 통증을 줄여 줄 수 있습니다
IV 기- 인공관절 치환술
관절연골의 파괴가 진행되어 약물 치료나 물리 치료 내시경 치료를 시행해도 통증 조절이 되지 않거나 관절의 변형이 이미 많이 진행된 경우 관절면 자체와 변형된 뼈를 제거하고 세라믹으로 된 인공 관절을 끼움으로써 정상적인 보행과 일상생활을 가능하게 도와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