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FAQ

 
 
나이가 들면서 척추도 노화의 과정인 퇴행성변화가 오게 되어 있으며 부위나 정도에 개인별로 차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경과가 악화될 경우 척수신경이 압박을 당할 수 있고 이 경우 팔, 다리의 조화로운 운동에 지장이 초래될 수 있습니다. 목의 질환 중 중심신경인 척수에 직접 영향이 가는 경우 내리는 진단으로 비교적 무겁게 다뤄지는 중증에 속합니다.

특징적인 증상들로는
- 다리에 무거운 느낌이 듭니다.
- 활발한 페이스로 걷지 못합니다.
- 섬세한 팔 동작이 어렵 습니다.(셔츠 단추 잠그기나 작은 글쓰기와 같은).
- 팔과 다리로 통증이 내려가는데 간헐적으로 전기오듯 심합니다.(특히 고개를 숙일 때 악화)
- 사지 근육들이 경직될 수 있으며 손가락과 무릎이나 발목을 건드렸을 때 튀는 듯한 이상반사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단 경추증성 척수증으로 진단되면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한 뒤 적절한 조치가 취해져야 할 것입니다.

 

척수증으로 인해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다른 목이나 허리의 질환들과는 달리 수술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될 수 있습니다. 만약 증상이 신경가지의 압박으로 인한 신경근증일 경우는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작할 수 있습니다.

척수증은 서서히 진행하는 편이므로 , 증상은 수년간에 걸쳐 악화될 수 있고, 또한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 갑자기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척수증은 일단 발생하면 좀처럼 호전되지 않는 경향이
있어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 것입니다.

수술을 통한 신경 감압술은 증상들을 호전시킬 것이나, 어떤 경우에는 호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척수 신경이 오랫동안 압박을 당하여 이미 변성을 보인 경우입니다. 수술 전에 MRI 상에서 관찰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라도 병이 더 진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술을 받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